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NRW)연방주: 독일의 선진 디지털 무대로 도약
  1. nrwinvest.com
  2. NRW연방주 거점
  3. NRW연방주에 해당됩니다.
  4. 디지털 현장 독일 NRW연방주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NRW)연방주: 독일의 선진 디지털 무대로 도약

현재 독일에서 스타트업 컴퍼니(startup company) 다섯 곳 중 한 곳은 독일 NRW연방주에서 창업하고 있습니다. 1800만 명의 주민과 71만 3 천여 개의 중견기업, 그리고 상공분야의 세계적 기업들이 팽팽한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는 놀라운 사실이 아닙니다. 건실한 정보통신기술 분야, 우수한 인재집단, 디지털 전환과 관련된 모든 핵심적 주제를 다루는 70개의 대학과 최고 연구자들을 갖추고 있는 이 곳은 디지털 기업들이 발전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독일 내 스타트업 컴퍼니 다섯 곳 중 한 곳은 독일 NRW연방주에서

독일 주(州)별 그리고 창업지역별로 나타낸 스타트업 컴퍼니 본사 (DSM 2016)

독일 NRW연방주는 현재 독일의 경제 중심지일 뿐만 아니라 독일 디지털 산업의 선두지역으로 도약하고 있습니다. 물론 독일에서 스타트업을 이야기 할 때 대부분 베를린을 떠올리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2016년 „독일 스타트업 모니터“를 보면 독일 NRW연방주의 약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현재 이미 독일 NRW연방주의 디지털 관련 스타트업 컴퍼니 숫자가 베를린과 여타 독일 지역을 앞서고 있습니다. 현재 독일 전체 스타트업 컴퍼니의 약 19%가 독일 NRW연방주에 적을 두고 있습니다. 특히 인구밀집지역인 라인-루르지역이 다시 크게 부활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독일 내 스타트업 컴퍼니 다섯 곳 중 한 곳은 독일 NRW연방주에서

독일 주(州)별 그리고 창업지역별로 나타낸 스타트업 컴퍼니 본사 (DSM 2016)

독일 NRW연방주는 현재 독일의 경제 중심지일 뿐만 아니라 독일 디지털 산업의 선두지역으로 도약하고 있습니다. 물론 독일에서 스타트업을 이야기 할 때 대부분 베를린을 떠올리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2018년 „독일 스타트업 모니터“를 보면 독일 NRW연방주의 약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현재 이미 독일 NRW연방주의 디지털 관련 스타트업 컴퍼니 숫자가 베를린과 여타 독일 지역을 앞서고 있습니다. 현재 독일 전체 스타트업 컴퍼니의 약 19%가 독일 NRW연방주에 적을 두고 있습니다. 특히 인구밀집지역인 라인-루르지역이 다시 크게 부활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최고의 시장기회

독일 NRW연방주에서는 부가가치사슬 전반에 걸쳐 디지털화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처럼 공장과 상사회사들의 밀도가 높고 71만 3천여 개의 중견기업이 있어 이 지역에는 엄청난 수의 고객들뿐만 아니라 디지털 기술에 필요한 협력업체들 또한 풍부합니다. T-Mobile, Metro Group 그리고 Evonik과 같은 여러 기업들이 현재는 이들 시장에 자기 자본을 참여시켜 디지털 사업 아이디어를 육성하고 있습니다. 이 지역의 또 다른 장점은 정보통신기술 분야가 강력하다는 점입니다. 지능적인 소프트/하드웨어 컴포넌트를 제조하는 이들 제조사들은 디지털 전환을 위해서는 중요한 원동력입니다. 독일 NRW연방주의 기업들이 이룬 매상은 1030억 유로로 이 분야 전체 독일 매상의 1/3에 해당합니다. 독일 NRW연방주에서는 약 21만0 명이 정보통신기술 기업에 종사하고 있습니다.

우수한 인재풀

독일 NRW연방주의 70개 대학에는 773,000 명의 학생이 공부하고 있습니다. 이는 파리 전체지역보다 많으며 베를린의 4배입니다. 그 중 9만0명은 정보학과 전자기술을 전공하여 디지털산업의 핵심역량을 제공해 주고 있습니다. 따라서 독일 NRW연방주에서 디지털기업들이 필요한 인력의 3/4을 현지에서 충당할 수 있다는 사실은 그다지 놀랍지 않습니다. 베를린에서는 인력수요를 충당하기 위해서 직원 두 명 중 한 명을 독일 외부에서 데리고 와야 한다는 사실과 비교해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젊은 스타트업 무대의 증가

독일 NRW연방주에는 많은 후원자 네트워크가 형성되어 있어 아직 발아 혹은 설립 단계에 있는 젊은 스타트업 컴퍼니들이 이들의 후원을 받고 있습니다. 라인강변의 중심도시 뒤셀도르프와 쾰른에 있는 „Startplatz(출발지)“나 아헨(Aachen)지역의 „Co: Forward“와 같은 창업지원센터들은 스타트업 컴퍼니들에게 업무공간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자격취득 사업 등을 통해 이들을 지원합니다. 독일 NRW연방주 주정부는 2016년에 아헨, 본, 뒤셀도르프/라인란트, 쾰른, 뮌스터란트 그리고 루르지역의 6개 지역에 „디지털 허브“를 정착시키고, 특히 스타트업 컴퍼니들을 중견기업 및 대기업과 연결시키는 일에 주력하였습니다. 독일 NRW연방주의 점점 더 많은 기업들이 자신만의 액셀러레이터(Accelerator) 구상을 개발하여 혁신기술과 사업모델에 투자하고 있습니다. 한 예로 하니엘(Haniel) 가문은 얼마 전부터 에센에 있는 촐베어라인 광산에 액셀러레이터인 Schacht One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에너지 기업 E.ON과 RWE자회사인 Innogy도 뒤셀도르프의 E.ON Agile Accelerator 및 에센의 Innogy Innovation Hub와 함께 이런 모델에 투자하고 있습니다.

현장에서 성장

독일 NRW연방주의 인재집단은 온라인 여행포탈인 트리바고(Trivago)가 뒤셀도르프에 새로운 본사를 두고 계속 이곳에 머무르는 결정적인 이유이기도 합니다. 2005년에 설립된 이후 이 기업은 전세계 최대 호텔 검색사이트로 성장했습니다. 미국 투자회사인 Expedia에 매각될 당시Trivago는 독일 스타트업 컴퍼니 역사에 손꼽히는 액수인 4억 7700만 유로를 기록했습니다. 현재는 미국 증시에 상장되어 있지만 본사는 뒤셀도르프에 있습니다. 이곳에서 엄청난 성장에 맞춰 충분한 직원을 뽑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트리바고는 지난 2년 동안에만 직원이 500명에서 1100명으로 두 배 이상 증가하였습니다.

실리콘밸리에서 독일 NRW연방주로

노키아 지멘스 네트웍스(Nokia Siemens Networks)에서 분리된 Cumulocity사는 기업들에게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설립된 곳은 실리콘밸리였지만 기업고객을 전세계로 확대하기 위해 2012년에 독일 NRW연방주로 이전을 결정하였습니다. 이 기업은 현재 독일 NRW연방주 도이체 텔레콤(Deutsche Telekom) 등 200개의 파트너를 가지고 있으며, 이들 기업과 함께 산업현장에 „사물 인터넷(Internet of Things)“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Cumulocity는 이 외에도 여러 회사들과 협력하여 오늘날 전세계적으로 수백만 개의 기기와 운영사들을 연결시키고 있습니다.

산업현장과 연구실의 거리

아헨 공대에서 창설된 기업인 비트스타스(Bitstars)는 모바일 기기에 사용되는 증강현실응용프로그램으로 성공신화를 시작했습니다. 그 후 산업시설의 건축이나 조작에 이용되는 3D 프로그램을 개발해 전세계적인 성공을 거두었고, 현재는 실리콘밸리에 지사를 두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으시면 성심껏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NRW.INVEST Korea / Seoul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 연방주 경제개발공사 한국대표부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 연방주 경제개발공사 한국대표부
137-860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309,
코리아비지니스센터 2010호

독일 최고의 경제 중심지

우수한 인프라, 중심부에 위치, 고급 인력은 NRW연방주를 국제적 최고의 경제적 거점으로 만들었습니다. 수많은 경제적 이점으로 NRW연방주는 세계 최고 중 하나입니다.